DIFFRENT US

UPCOMING!

대전 2024.04.20 (토 ) 17:00

VS

대전 2024.04.21 (일 ) 14:00

VS

수원 2024.04.23 (화 ) 18:30

VS

수원 2024.04.24 (수 ) 18:30

VS

수원 2024.04.25 (목 ) 18:30

VS

대전 2024.04.26 (금 ) 18:30

VS

  • 신축구장 이미지(2).jpg 2023-11-23 25년부터 25년간…한화이글스, 대전시와 신축구장 사용 · 수익계약 체결
    25년부터 25년간…한화이글스, 대전시와 신축구장 사용 · 수익계약 체결
     
    한화이글스가 22일 연고지 대전광역시와 신축구장 베이스볼드림파크(가칭)에 대한 사용 · 수익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시대의 개막을 예고했다.
     
    한화이글스를 포함한 한화그룹은 대전시에 총 486억원을 지불하고 구장의 사용권과 네이밍라이츠(명명권), 광고권 등의 수익권을 보유하게 된다. 한화이글스가 2025년 시즌 개장 예정인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2049년 시즌까지 25년간 사용하는 계약이다. 
     
    박찬혁 한화이글스 대표이사는 "한화이글스는 그동안 대전시와 함께 신축구장을 대전시민들의 365일 문화공간이자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미래지향적이자 차별화된 구장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구단의 여러 가지 제안을 수용해 주신 대전시에 감사드리며, 개장까지 남은 기간 동안 구단이 할 수 있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이글스는 홈 프렌들리 콘셉트에 맞춘 비대칭성의 구현, 선수와 팬 · 시민 편의성 제고 등을 위한 100개 이상의 항목에 대한 기본설계 수정안을 대전시에 제안했다. 대전시가 그중 거의 대부분 안을 전향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아시아권 최초 복층불펜, 인피니티풀 등을 포함하는 그동안 한국 프로야구에서 볼 수 없었던 신축구장이 탄생하게 됐다. 
     
    현재 한화이글스가 사용하고 있는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는 KBO리그 10개 구단의 홈 구장 중 가장 오래된 구장이다. 1964년 개장해 올해로 60년째가 됐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구장이지만, 그만큼 시설이 노후화 돼 꾸준히 신축구장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대전시가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을 결정, 2025년 개막전부터 사용하기 위한  공사가 진행 중이다. 끝.
    READ MORE
  • 전광판야구박물관 썸네일.png 2024-03-26 [KBO] 한국 야구박물관, 명예의 전당 유물 기증 공고 자세한 내용은 이미지를 참고해주세요. READ MORE
  • 언베일링쇼 이미지(6).jpg 2024-03-20 한화이글스, 언베일링쇼와 함께 슬로건 디퍼런트 어스 공개 한화이글스, 언베일링쇼와 함께 슬로건 `디퍼런트 어스` 공개 한화이글스는 19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진행한 2024시즌 언베일링쇼에서 슬로건 `디퍼런스 어스(DIFFERENT US)`를 공개했다. 또한, 신규 치어리더를 포함한 응원단이 2024시즌 개막을 앞두고 베일을 벗었다. 박찬혁 대표이사가 부임한 지난 2021년부터 젊은 선수들의 개인기량 향상과 쉽게 포기하지 않는 팀으로의 체질 개선을 통해 강팀으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를 해오던 한화이글스는 채은성, 안치홍 등 FA 영입에 이어 지난달 류현진과 전격 계약하며 2024시즌 달라질 모습을 예고하고 있다. 이같은 과정이 담긴 캠페인 영상이 전광판에 상영됐다. 오랜만에 등장한 10승 투수 김민우, 최연소 한 시즌 100볼넷 기록을 달성한 정은원(이상 2021년), 마지막 1차지명 문동주의 성장, 서른살 신인왕 후보 김인환(이상 2022년), 6593일만의 8연승, 정우람의 KBO 투수 최초 1000경기 출장, 홈런왕 노시환(이상 2023년) 등 지난 3년간 리빌딩 과정이 영상을 통해 소개됐다. `리빌딩 이즈 오버(REBUILDING IS OVER)`라는 문구로 영상이 마무리되면서 스탠드를 채운 4500명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그동안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며 구단과 함께 리빌딩 과정을 견뎌준 팬들 앞에 올 시즌 선전을 약속하는 시간이었다. 이어 2024시즌 입단 선수 환영식이 열렸다. 신인 황준서 · 황영묵, 외국인 선수 요나단 페라자, FA로 영입한 안치홍, 그리고 김강민과 이재원이 소개됐고 마지막으로 류현진의 소개 및 환영 세리머니가 펼쳐졌다. 류현진은 인터뷰를 통해 "지금까지 했었던 입단식 중 팬들이 가장 많이 와주신 것 같아 기분 좋고 즐겁다. 팬들께 보답해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당연히 포스트시즌 진출이 첫 번째 목표다. 건강할 때 돌아온다고 얘기했었는데, 그 약속을 지킬 수 있을 것 같아 감격스럽다. 선수들과 힘을 합쳐 꼭 포스트시즌에 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팬들의 환호에 화답했다. 최원호 감독의 출정사가 이어진 뒤 박찬혁 대표이사, 손혁 단장, 최원호 감독, 주장 채은성, 투수조장 이태양, 류현진이 함께 2024시즌 슬로건의 베일을 벗겼고, 화려한 연화와 함께 행사는 막을 내렸다. 새 시즌 슬로건은 `디퍼런트 어스`로 "달라진 우리"라는 뜻이다. 선수 로스터, 코칭스태프 등 많은 변화 속에 달라진 목표를 향해 정진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박찬혁 대표이사는 "지난 3년이 시행착오를 거치며 치고올라가기 위한 내실을 다지는 시기였다면, 올해부터는 그동안 기다려주신 팬분들을 위해 결과를 내야 하는 시기이다"라며 "프런트와 현장은 이같은 공감대 속에 시즌을 준비해왔다. 새 시즌 슬로건처럼 팬분들께 달라진 한화이글스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끝. READ MORE

VIEW ALL NEWS

임시비밀번호가 발급되었습니다.

확인

회원가입 시 등록한 정보와 일치하지 않습니다.
전송이 완료되었습니다.

확인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취소 확인

가입불가 사유를 입력해 주세요

취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