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

한화이글스 구단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보도] 한화이글스,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지정 결정

작성일2021.05.18

조회수1924


한화이글스,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지정 결정
- 리그 대표 우타자로 높은 팀 공헌도 인정
- 장종훈, 정민철, 송진우 이어 4번째 지정
- 29일 홈경기 은퇴식 및 영구결번식 진행

한화이글스가 지난 시즌 은퇴를 선언한 김태균 스페셜 어시스턴트의 현역시절 배번인 52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한다.

한화이글스 영구결번은 장종훈(35), 정민철(23), 송진우(21)에 이어 김태균이 4번째다.

실제 김태균이 갖고 있는 누적 기록은 그를 KBO리그 대표 우타자라고 부르기에 충분하다.

김태균은 천안남산초와 천안북중, 북일고를 졸업한 뒤 2001년 한화이글스에 입단, 88경기에서 타율 0.335, 20홈런, 52타점을 기록하며 그 해 신인왕을 거머쥔 이후 국내 대표 우타자로 자리매김했다.

대표적으로 최다안타 2209개로 우타자 1위, 역대 3위에 올라있고, 2루타 역시 399개로 우타자 1위, 역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다루타 역시 3557루타를 기록 우타자 1위, 역대 4위, 4사구는 1249개를 얻어내며 우타자 1위, 역대 2위에 랭크돼 있다.

이같은 출루 기록이 누적되면서 김태균은 2003~2017시즌 13년 연속 4할대 출루율을 기록, 통산 0.421이라는 압도적 출루율을 남길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2016년 8월 7일 대전NC전부터 2017년 6월 3일 대전 SK전까지 86경기 연속 출루를 달성, 한,미,일 프로야구 최다 경기 연속 출루라는 금자탑을 쌓기도 했다.

여기에 김태균은 지난 2010~2011시즌을 제외하고 18시즌을 한화이글스에서만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로, 각종 외부 활동에서도 한화이글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또 김태균은 지난 2012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고액기부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야구선수 최초로 가입한 것은 물론,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전시민을 위해 마스크 2만장을 기부하는 등 사회 공헌 활동도 지속적으로 이어오며 사회 구성원으로서도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 왔다.

한화이글스는 단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영구결번 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김태균의 기록과 팀 공헌도, 프랜차이즈 스타로서의 위상, 지속적 사회공헌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한 결과 영구결번 지정 기준에 충족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한화이글스는 오는 5월 29일(토)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 홈경기에서 김태균의 은퇴식을 열고 영구결번식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김태균은 "훌륭한 선배님들께만 허락됐던 영구결번의 다음 주인공이 된다는 것이 한없이 영광스럽다"며 "내가 선배님들을 보며 꿈을 키웠던 것처럼, 내 영구결번이 한화이글스의 후배들에게도 동기부여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영구결번 지정을 결정해주신 구단과 지금까지 야구선수 김태균이 힘을 낼 수 있도록 변함없는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끝.


 

임시비밀번호가 발급되었습니다.

확인

회원가입 시 등록한 정보와 일치하지 않습니다.
전송이 완료되었습니다.

확인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취소 확인

가입불가 사유를 입력해 주세요

취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