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PLAYERS > 코칭스탭 > 1군

1군

코칭스탭 선택
확인
트위터 페이스북
한용덕
40한용덕HAN YONG DUK
감독
  • 생년월일: 1965년 6월 2일생 (53)
  • 키/몸무게: 184cm/84kg
  • 출신학교: 대전 천동초-충남중-북일고-동아대

주요 경력

  • ○ 2005년 한화이글스 스카우트
  • ○ 2006년 ~ 2012년 한화이글스 투수코치
  • ○ 2012년 5월 ~ 한화이글스 수석코치
  • ○ 2012년 8월 ~ 한화이글스 감독 대행
  • ○ 2013년 제3회 WBC국가대표팀 투수 코치
  • ○ 2013년 美 LA다저스 코치 연수
  • ○ 2014년 한화이글스 단장 특별보좌역
  • ○ 2015년 ~ 2017년 두산베어스 수석 및 투수코치
  • ○ 2017년 11월~ 한화이글스 감독

관련 뉴스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미디어

응원 메세지를 남겨주세요!

댓글작성
0 / 300자 byte
  • 김환관
    2018/08/01

    kt금민철 상승세에 타선분위기 역시 좋은데, 샘슨 위기올 때 빨랑 잡아주는게, 샘슨 던진다구 멍 때리지말구 수비집중해여, 실책하나가 곧 실점이구 패이니,, 자꾸 코치진은 분위기 업될수 있게 좋은 조언 많이 해주고여,, 선수는 치고 달리고 코치진은 흥을 돋구구,, 아자아자 한화 화이팅, 불꽃투혼

  • 김환관
    2018/08/01

    10개두단 지친건 같은 조건, 전반기 치고 달리고 잘 짜인 코치진 전술, 지금은 우왕좌왕, 선수들 지치고 부상 땜시 근심많은 코치진,, 후반 진 몇 경기 잘 공부하시면 답이 있는데, 명장은 힘들 때 선수들 잘 관리하구 좋은 전술 개입으로 부족한 부분 매워주심이,지친 타선 지친볼펜이 아닌 뛰어난 명장 한용덕이 필요할때

  • 이상욱
    2018/08/01

    어제 8회인가요? 무사만루 한점 지고 있는 상황 3명 타자 모두 아웃. 최소한 동점을 위한 감독의 개입은 필요한 상황이라고 판단됩니다. 더군다나 한화 집중력이 최근에 호잉, 정근우 빼고 믿을맨 없는데, 상대 수비로 헥갈리게 번트, 번트위장 타격 등 작전이 필요한 상황인데 3타자 모두 죽는걸 보면서 이건아닌데 ,,,

  • 박상훈
    2018/08/01

    하주석에 대한 팬들의 생각은 한결같은데 유독 하주석만 절대적인 기회를 부여받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호의가 지속되면 권리인줄 안다고, 경쟁심 느끼지 못하는선수가 발전의 의지가 크겠습니까?

  • 박상훈
    2018/08/01

    선수들을 믿는거 좋지만, 승부처에서는 번트나 스퀴즈 등 다양한 작전이 나와야 상대도 생각이 많아지고 득점루트도 다양해질텐데, 보고있으면 늘 선수믿고 강공뿐이니.. 이보다 뻔하고 상대하기 쉬운게 있겠습니까? 원칙 중요하죠. 근데 승리보다 중요합니까?

  • 정영일
    2018/07/31

    윤규진 선수한테 빠른 승부하라고 가르치는 코치진이 있는 겁니까? 아니면 본인이 원하는 겁니까? 누가 답이 없는 쪽인 건지.......... 송구가 절대적으로 빠른 것도 아니고, 제구가 절대적으로 뛰어난 것도 아니고....... 타이밍 승부해서 타자들 흐뜨려서 잡는 것에 뛰어난 선수 가지고 왜 이리 빠른 승부에 집착하는지..

  • 정영일
    2018/07/31

    한화가 5위 내에 있는 것은 어디까지나 투수들과 강격학, 호잉, 이성열의 헌신 덕입니다. 언제까지 이 선수들 헌신 가지고 질질 끌 겁니까? 이 선수들 체력은 무한이랍니까? 후반기는 체력 한계에서 비틀비틀 야구입니다. 구멍 2개씩이나 타선에 두고서 야구하란 것은 선수들 괴롭히는 거죠.

  • 정영일
    2018/07/31

    하주석이 지키는 점수가 많을까? 하주석이 날려버리는 찬스가 많을까?

  • 정영일
    2018/07/31

    바둑을 좋아해서 열심히 뒀었는데. 방어만 잘해서는 아무것도 되지 않더군요. 정신을 차리고 보면 상대방의 공격을 어떻게 막아야 하지? 그 생각밖에 없더군요. 중요한 것은 창과 방패 양손에 들고 있는 거죠. 그런데 지금 한화에서는 방패가 문제일까요? 창이 문제일까요?

  • 정영일
    2018/07/31

    첫 작은 대박났던 작가가 두 번째, 세 번째도 졸작을 써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첫 번째 때가 대박났으니깐 그때처럼만 하면 돼. 그런 마인드가 그런 사단으로 이어지죠. 그런 작가들에게 필요한 것은 잠깐 물러나는 겁니다. 하주석 선수에게도 잠깐 물러나는 게 필요하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