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PLAYERS > 선수 > 외야수

외야수

선수 선택 확인
트위터 페이스북
최진행
25최진행CHOI JIN HANG
외야수 외야수우투우타
  • 생년월일: 1985년 8월 17일생(33)
  • 키/몸무게: 188cm/100kg
  • 출신학교: 서울 동원초-청량중-덕수정보고
2018 SEASON
  • 타율0.185
  • 타점4
  • 안타10
  • 홈런2
  • 도루0

최근 경기기록

최근 경기기록 목록
날짜 경기 타수 득점 안타 홈런 타점 도루 볼넷 사구 삼진 타율
2018/05/26 SK 4 0 1 0 0 0 0 0 2 0.250
2018/05/25 SK 3 1 1 1 1 0 0 0 0 0.333
2018/05/24 두산 3 0 0 0 0 0 1 0 0 0.000

선수 소개

초기 타선이 빠르게 출루한 이후, 득점으로 결하는 타선의 중추는 핵심타선인 4,5번입니다. 김태균 선수와 더불어 한화이글스의 든든한 거포이자 주장 최진행 선수에게 2018년 한화이글스의 승운이 걸려있습니다.

미디어

응원 메세지를 남겨주세요!

댓글작성
0 / 300자 byte
  • 신상훈
    2018/05/27

    한화 선수들은 자존심도 없습니까?sk선수들이 한화를 완전히 알로 보고 있는 것을 못 느끼나요?이상한 세리머니나 하면서 완전히 농락하고 있는데 저같으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기겠습니다.딴 팀이랑 10연승을 하고 와도 sk한테 강한 모습을 못보이면 sk는 `운이좋았겠지`하면서 한화를 계속 호구로 봅니다.명심들하세요. NEW

  • 신상훈
    2018/05/26

    어젠 김광현의 짧은 인터벌에 말린 경기입니다.인터벌없는 투수를 상대할땐 자세준비를 빠르게 할게 아니라 `생각`을 빠르게 해야합니다.몸만 빨리 준비하려고하면 오히려 마음의 정리가 안된 상태에서 임하게 되는 거죠. sk가 한화를 안무서워하고있는데 고도의 집중력으로 빈틈 없는 모습 보여주어야 무서워할 것입니다.

  • 이명우
    2018/05/25

    오늘 처럼만 스윙하면 타격감 나올것 같습니다.
    너무 욕심 부리면 선구안도 나빠지고 허공만 가름니다.
    서두르지 말고 계속 집중해서 타선에 들어서다보면 옛날 타격감 찾을것 같아요.
    앞으로 좋은 모습 부탁드립니다.

  • 신주현
    2018/05/25

    삼진 최진행 삼진 최진행 삼진 최진행~~ 오~~~~~ 삼진 최진행~~!!

  • 박상훈
    2018/05/24

    휴.. 뭐라 말을 꺼내야할까? 주장인건 알죠?

  • 김진행
    2018/05/24

    최진행 선수 저와 이름이 같네요
    원래 타격감을 다시 찿은거같아 기쁨니다
    앞으로도 맹활약 기대할게요
    최진행 화이팅!

  • 신상훈
    2018/05/21

    두산전 참고사항:두산이 잘해온 이유는 양의지의 영향이 가장크죠.양의지는 왜잘할까요.바로 FA최대어이기 때문에 몸값을 올리기위해 필사적으로 집중하고 있는 겁니다.양의지있으면 우승한다는 공식을 만들기위해 노력중이죠.여유로운표정은 다 연기고 엄청 절실하게하고 있습니다.따라서 두산이기려면 초집중해야합니다.

  • 신상훈
    2018/05/17

    승리 축하. 타선이 침체된 이유는 저번 일요일에 이겼지만 경기를 잘못해서 그래요. 4점차로 이기고 있다고 안심한 나머지 추가 득점을 못내다보니 그 분위기가 어제까지도 이어진 겁니다. 앞으로는 크게 이기고 있어도 다음 경기를 위해, 타선 응집력 유지를 위해 무득점 이닝이 너무 길어지지 않도록 주의 바랍니다.

  • 홍석균
    2018/05/14

    내일 당장이라도 팀에서 쫓겨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위기의식을 충전하세요.

  • 홍석균
    2018/05/14

    배트만 허공에 휘두를게 아니라, 상대방의 패턴과 당일 경기의 패턴에 대해 많은 공부좀 하세요.
    지피지기면 백전 백승이라 했죠?
    상대방은 최진행 선수를 이미 파악하고 있고, 최선수는 상대방에 대해서 파악을 못하고 있는데 어떻게 좋은 성적이 나옵니까.
    범모도 떠났습니다. 다음은 최진행 선수차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