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PLAYERS > 선수 > 내야수

내야수

선수 선택 확인
트위터 페이스북
정근우
8정근우JEONG KEUN WOO
내야수 내야수우투우타
  • 생년월일: 1982년 10월 2일생(36)
  • 키/몸무게: 172cm/75kg
  • 출신학교: 성북초-동성중-부산고-고려대
2018 SEASON
  • 타율0.304
  • 타점57
  • 안타114
  • 홈런11
  • 도루6

최근 경기기록

최근 경기기록 목록
날짜 경기 타수 득점 안타 홈런 타점 도루 볼넷 사구 삼진 타율
2018/10/19 넥센 5 0 1 0 0 0 0 0 2 0.200
2018/10/13 NC 3 1 1 0 1 0 1 0 0 0.333
2018/10/10 KIA 4 0 0 0 0 0 0 0 1 0.000

선수 소개

웃음기 많은 표정, 따뜻한 말투로 벌써 한화이글스의 분위기와 팀워크를 이끌고 있는 정근우 선수. 한화이글스의 정성들인 FA의 최대 결과로 평가받는 정근우 선수는 스프링 캠프에서부터 코칭스탭과 선후배, 외국인 선수들에게도 귀감이 됐습니다. ‘정근우처럼 하자’, ‘정근우 효과’라는 말이 있을 정도입니다. 2005년 SK와이번스에 입단해 9시즌 동안 991경기에 출장, 타율 0.301, 안타1,057개, 타점 377개, 도루 269개라는 기록이 ‘원래 있었던 팀처럼 푸근하다’는 한화이글스에서 더 만개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주요 경력

  • 2014~ 한화이글스
  • 2013.05 인천신기시장 홍보대사
  • 2013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
  • 2010 제16회 광저우 아시안 게임 야구 국가대표
  • 2009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
  • 2008 제29회 베이징 올림픽 야구 국가대표
  • 2007 프로야구 올스타전 동군 대표
  • 2006 제15회 도하 아시안 게임 야구 국가대표
  • 2005 SK와이번즈

미디어

응원 메세지를 남겨주세요!

댓글작성
댓글1093
0 / 300자 byte
  • 이명우
    2018/04/26

    욕심이 너무 과하다.
    살아나는 불씨에 물을 뿌리는 느낌.

  • 조승환 프로필 사진
    조승환
    2018/04/26

    활기차고 당찬 경기력으로 정근우 선수임을 기대해 봅니다^^

  • 조승환 프로필 사진
    조승환
    2018/04/22

    오늘은 많은안타로 팀 승리에 기여를 믿어봅니다

  • 신상훈
    2018/04/20

    오늘의 패배 요인 : 집중력 상실. 던질때도, 칠때도, 수비할때도 시즌끝날때까지 공 하나하나에 집중 집중! 한화 화이팅!^^

  • 박경원
    2018/04/19

    정근우 선수 나이가 들면서 기량이 떨어지는건 이해를 합니다만, 기본적인 실수가 너무 잦아지는 것 같습니다. 훈련 더 하셨으면 합니다.

  • 조승환 프로필 사진
    조승환
    2018/04/19

    홈런이든 안타든 많이만 때려주세요^^

  • 김인우
    2018/04/19

    정근우선수 홈런 축하 드립니다.앞으로도 정근우선수 스타일로 활약 해 주세요.

  • 신상훈
    2018/04/18

    어떤 스포츠든 이기고 있는 선수가 경기 중 미소를 보이면 집중력이 흐려졌다는 신호가 될 수 있고 좋지 않은 흐름을 가져오기가 쉽습니다. 팀이 이기고 있을 때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단한번도 미소를 보이지 않아 주시면 정말정말 감사하겠습니다.

  • 신상훈
    2018/04/18

    한화 팬으로서 부탁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오늘 홈런도 치고 좋았는데 수비에서 조금 실수가 있어 정근우 선수 본인이 가장 아쉬워하고 있을 거라 봅니다. 다른 게 아니고 팀이 이기고 있을때 경기 중 정근우 선수가 간혹 활짝 웃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럴때마다 여지없이 이상한 기운이 몰려와 게임이 뒤집어지곤 합니다

  • 김인우
    2018/04/13

    홈런 축하드립니다.제가 일본에서 건너와 한국야구를 좋아하게 된 계기를 준 선수가 바로 정근우선수입니다.원래 정근우선수 스타일 대로 야구를 사랑해 주시고 부디 다치디 말아주세요. 오늘도 행복한 시간을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