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PLAYERS > 레전드 > 송진우

송진우

철저한 자기관리, 마운드의 교과서 송진우 - Legend Players of Eagles, 1989년 빙그레 이글스에 입단하여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한화 이글스로 바뀐 후를 포함하여 은퇴할 때까지 한화에서만 활동한 한화의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철저한 몸 관리로 1989년 시즌부터 2008년 시즌까지 총 20시즌 동안 통산 200승 이상, 2,000 탈삼진 이상을 기록하여, 한국 프로 야구의 전설로 통한다.
통산671경기
  • 승210
  • 이닝3,003
  • 탈삼진2,048
  • 완봉승11

타임라임

Legend라 불리는 사나이, 송진우

21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 위에서 팀의 중심이 되어 경기를 이끌어나가던 선수를 기억하는가. 한화이글스의 21번은 현재 영구결번 되어 대전구장에서 펄럭이고 있다. 이 21번의 주인은 한화이글스 레전드 송진우이다. 송진우는 지금까지 깨지지 않고 있는 수많은 대기록들을 세운 한국프로야구의 전설적인 존재이다. 현재는 은퇴해 한화이글스 투수코치를 맡고 있다. 한화이글스에서 자신의 야구인생 전부를 보내고 있는 한화이글스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프랜차이즈 스타, 송진우! 그의 야구 이야기를 펼쳐보자.

주먹을 불끈 쥐는 송진우

1981년 고교시절, 황금사자기 대회 우승

홀로 걷는 에이스의 성장통

야구 선수로서의 시작은 세광 고등학교부터이다. 전국대회에서 단 한 번도 좋은 성적을 거둔 적이 없던 세광 고등학교를 송진우는 1981년 황금사자기 대회 우승으로 이끌어냈다. 당시 고등학교 2학년으로 우수투수상을 수상하는 등 독보적인 에이스 역할을 하며, 자신의 모교를 단숨에 고교야구의 정상에 올려놓았다. 세광 고등학교 졸업 후 동국대학교에 입학한 송진우는 1988년 빙그레 이글스에 지명을 받지만, 프로선수들은 88 서울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다는 자격 요건으로 프로 입단을 1년 미룬다. 올림픽 출전을 위해 프로 입단이 아닌 실업팀인 세일통상에 들어가게 되지만, 세일통상 팀이 창단 5개월 만에 해체를 맞게 되었다. 이후 송진우는 올림픽이 끝난 후에 혼자 운동할 수 밖에 없었다.

세광 고등학교 재학 시절
세광 고등학교 재학 시절

1989년 빙그레 이글스 입단

끝까지 살아남아 강한 자가 되어라

88 서울올림픽의 야구대표팀 차출로 동기들보다 1년 늦게 입단했지만, 늦은 만큼 프로야구 무대에서 그의 활약은 놀랍고도 남달랐다. 1989년 4월 12일 프로 첫 경기 완봉승, 2000년 5월 18일 역대 최고령 노히트 노런, 2005년 9월 8일 최고령 무사사구 완봉승이란 대기록들을 세우며 완벽한 에이스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주춤했지만 더 멀리 뛸 수 있는 자신만의 기술연마로 한화이글스의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역사의 순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되는 진정한 한화이글스의 레전드 초석을 다지게 된다.

1989년 프로 데뷔전 완봉승

1992년 프로야구 최초 다승, 구원 동시 1위

철저한 자기관리

그의 화려한 기록만큼이나 유명한 것은 바로 철저한 자기 관리. 담배도 피우지 않았고 술도 멀리하며 목욕할 때 손가락 피부가 물러지지 않도록 왼손에 물을 담그지 않고, 시즌 중에는 손톱깎이와 두 종류의 사포, 반창고 등을 필통에 넣어 항상 가지고 다니는 것이 조금은 특별한 버릇이며, 철저한 자기관리를 위한 작은 노력이었다.

1997년 5월
1997년 5월

2000년 최고령 노히트 노런 기록

2002년 18승, 방어율 2.99 기록, 골든 글러브 수상

2005년 최고령 무사사구 완봉승

전설, 마운드 위에서 내려오다

그는 1989년부터 21년간 계속 한 팀에서만 뛰며, 2009년 프로야구 선수로서 끝을 맺었다. 2009년 8월 16일 선수로서의 은퇴를 선언했으며, 9월 23일 LG트윈스와 경기가 열린 대전구장에서 은퇴경기와 은퇴식이 열렸다. 한화이글스는 이날 송진우의 등 번호인 21번을 프로야구 역사상 8번째 영구결번으로 지정하기도 하였다. 송진우는 21년 동안 총 672 경기를 소화하며 3,003이닝, 210승, 103세이브, 17홀드, 2048 탈삼진이라는 대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선발 등판 최다 승리 투수, 최다 투구 이닝, 최다 탈삼진 등 타이틀을 포함한다. 이 기록은 그가 21년간 얼마나 꾸준히 성실하게 운동했는가를 보여주는 증거이다. 또한, 그 동안 팬들에게 받았던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성구회의 창립 멤버이자 초대 회장으로 선임된다. 성구회는 2,000안타, 200승, 300세이브를 달성했을 시에만 가입할 수 있어 한국판 명예의 전당이라고도 불리기도 한다. 프로야구 선수로서 십수 년간을 꾸준히 뛴 선수만이 가입이 가능한 곳으로 그의 프로야구 인생에 대해 알 수 있는 모임이라고 볼 수 있다.

은퇴 경기에서 동료들의 헹가래를 받고 있는 송진우
은퇴 경기에서 동료들의 헹가래를 받고 있는 송진우

2009년 9월 23일 통산 3,003 이닝 투구 후 은퇴식

야구에 대한 열정의 또 다른 시작, 지도자

선수생활 은퇴 후에도 한화이글스의 코칭 스탭으로 보직하면서 야구에 대한 그의 열정은 지도자로서 또 다른 시작을 맞이하게 된다. 끝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다시 시작되는 그의 멈추지 않는 끈질긴 도전과 자신이 어느 위치에 있든 항상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그의 도전이 어쩌면 레전드라는 타이틀을 더 빛나게 해주는 것은 아닐까? 야구에 대한 흥미를 잃지 말고, 끝까지 살아남아 강한 자가 되어 후배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며 자신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든든한 멘토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송진우. 여전히 그는 롤 모델이자 귀감이 되는 선수로서 힘을 실어주고 있다.

송진우. 한국야구 레전드 마운드의 교과서
등번호 21 - "나는 마운드에서 가장 많이 넘어지는 투수였다." 2002년 골든 글러브 수상 후, 소감에서..

응원 메세지를 남겨주세요!

댓글작성
0 / 300자 byte
  • 박현옥
    2018/04/08

    코치님 응원합니다
    우리 우석선수와 우현선수도 레전드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전 지든이기든 한화팬입니다
    야구는 사랑입니다

  • 신상훈
    2018/04/06

    키버스 샘슨 선수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주가 나가면 제구가 무너지는 건 제가 볼땐 마인드 문제보다 와인드업 자세에서 셋포지션 자세로 넘어가면서 밸런스가 무너지는 것 같습니다. 주자 있을때 와인드업을 할수는 없으니, 아예 주자 없을때나 있을때나 셋포지션 자세로만 던지는 방법을 감히 추천드립니다.

  • 이상욱
    2018/04/03

    오늘부터 새로운 시작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주 SKT 3연전은 넘 아쉬웠습니다. 홈런치겠다는 선수들에게 정면승부보다는 느린볼 유인구 이렇게 해야 되는것인 아닌지요?

  • 김도경
    2018/03/18

    이번에 레전드 유니폼에 골드마킹해서 유니폼 하나 장만했습니다
    투수 코치님 화이팅 입니다

  • 박준형
    2017/07/17

    200승 당시의 원정유니폼과 99시즌 우승당시 원정유니폼 진짜 구매하고 싶어요! 구단에서 당시 유니폼들 구매하도록 해줬으면 하네요!

  • 이충구
    2017/06/20

    1981년 황금사자기 경기가 생각납니다
    당시 북일고는 안성수, 조양근 등 호화멤버였는데
    제가 응원하던 북일고가 신예 세광고에 제압당하는데
    그때는 타격도 잘하던 송진우선수가 정말 얄밉더라구요
    동국대가서는 홈런왕이었구요. 회장님 정말 수고하셨구요
    나중에 이글스에 큰힘이 되어주세요. 전북 전주에서 이글스31년팬

  • 최동식
    2016/10/28

    해설 갈수록 좋아지는거 같으니..어...흐흠... 회장님 이제 어디가서 욕먹지 말아주세요 ㅠㅠ

  • 양병화
    2016/10/13

    투수코치로왔으면좋은데

  • 모경배
    2016/08/12

    210승 투수

  • 박용규
    2016/07/23

    그랬어요~~~^ 아니지요~~~~^그렇답니다~~~
    ㅎ ㅎ ㅎ 솔직히 아직도 발음이 그닥이지만
    그래도 해설 작년보단 많이 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