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FAN > 팬 타임즈

팬 타임즈

팬타임즈

작성하기

이것만 잘되면 올해 한화이글스도 기대할수있다

복창수 프로필 사진
복창수
NO.257567
2018.02.06
조회2,113
우리는 자동으로 로또 한장사고
1등 되면 어떡하지 하며 막연한 기대를 한다
야구도 마찬가지 이다.
시즌이 시작되기전 감독,단장,선수,팬 등등 모두
말은 안하지만 최상의 결과를 막연하게 기대하곤 한다..

올해 기대하는 일들...

1.건강하고 젊은 외인투수 샘슨과 휠러~
KBO마운드 평정 원투펀치 동시에 200이닝, 20승 달성!!

2.호잉~ 공수주 3툴 선수. 기아의 버나디나를 지우다.
기대하지 않던 홈런까지 폭발!! 와우~

3.김태균 장타에 눈을 뜨다. 박병호를 넘어 홈런왕 달성!!

4.이용규 FA 재취득을 위해 전경기 출장
용규놀이 부할!!

5.최진행 장코치 노하우 전수로 35홈런 개인최다 홈런 경신
이성렬과 내부 경쟁에서 승리.
주장으로 근성있게 팀을 이끌다.

6.포수 정범모 미운오리에서 백조로 환골탈퇴!!
최고의 공격형 백업 포수 탄생
롯데에서 계속적인 트레이드 제안!!

7.배영수 15승, 김재영 10승, 안영명 10승 달성
외인과 함께 독수리 5형제 완성, 모범 FA안영명
그리고 FA재취득하는 배영수에 대한 고민시작!!

8.송은범 중간계투로 보직전환
30개 홀드왕 달성!! SK시절 송은범 되다!!

9.주전 내야수 휴가주기 위해 기용했던
오선진 유격수, 2루, 3루 전천후 백업활용
’내가 있어 다행이란 소리 듣겠다‘ 허언이 아니었음.

10.동절기 충분한 휴식과 시즌중 충분한 휴식 제공으로
부상율 제로 “0” 모든선수 최상 컨디션 유지!!

11.외야(이동훈,강상원,백창수)
내야(정은원,김민기,정경운) 폭풍성장
두꺼워진 젊은 선수층 확보, 빠름 빠름 LTE !!

12.투수 강승현,김범수,서균,이충효 역시 송코치님에게
노하우 전수받아 일취월장 했으나 선배들이 주전으로 잘하고
있어 설자리가 없는 행복한 고민 시작!!

13.박단장님과 한감독님이하 한화출신 코치의 환상궁합!!
밀어주고 당겨주고 ... 장기집권 예상~

14.홈관중 70만, 원정관중 100만돌파!!
전국구 팀으로 복귀한 한화~

15.기대하지 않았던 리빌딩 첫해지만 4강 진입으로
내년에 장원준, 최정 영입으로 우승에 도전하겠다 포부밝힘!!


그 기대과 실현가능성이 있는지 없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건 그 기대를 현실화 하기위해
얼마나 노력을 하느냐는 것이다.
감나무 밑에서 감떨어지기를 기다리지 말고
나무에 올라다든 장대기를 만들든 아니면 돌멩이라도 던지든
노력좀 해바라~
추천0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댓글

댓글작성
댓글0
0/300자
팬타임즈 목록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1121 new힘든 싸움이 될거 같음 송승호 2018.10.16 73
51120 new드디어 넥거지하고 준플레이오프 ㅋㅋㅋ [2] 소선미 2018.10.16 71
51119 new기아팬입니다. 그러나 한화를응원합니다. [1] 황성빈 2018.10.16 59
51118 new기아가 넥센 힘을 더 빼줬어야 하는데... 넥센이 올라오... [1] 신영근 2018.10.16 60
51117 new송은범과 유사한 김민우 회생법.. 황윤선 2018.10.16 376
51116 김태균은 과연 가을야구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 줄 것인가... 김태균 2018.10.15 184
51115 프로의 세계의 다시 한번 느꼈을 송광민 !! 김태균 2018.10.15 193
51114 포용력의 리더십을 보여준 한용덕 감독 허택 2018.10.15 183
51113 카더라 통신 임명희 2018.10.15 301
51112 늦었지만 잘했다 송승호 2018.10.15 199
51111 내일은 기아 응원합시다. [1] 박완식 2018.10.15 457
51110 김민우, 김성훈,, 그리고 양챵섭의 차이.... 황윤선 2018.10.15 236
51109 11년만에 가을야구하는 한주의 시작입니다. [2] 박완식 2018.10.15 198
51108 준 플레이오프 진출 축하합니다. [1] 오태삼 2018.10.14 201
51107 호잉의 타격감 회복을 위한 원포인트 레슨. 강영식 2018.10.14 190
51106 구단은 자선사업가? 송승호 2018.10.14 253
51105 한용덕이 대인배라면 임명희 2018.10.14 299
51104 2007년 이후 11년만의 포스트 시즌 진출. 모두 축하드립... [1] 우석균 2018.10.14 115
51103 그동안 고생한 선수 및 코칭스탭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1] 이충희 2018.10.14 161
51102 이제 시즌초 구상대로 베스트 멤버로 가야함이 [3] 허택 2018.10.14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