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FAN > 팬 타임즈

팬 타임즈

팬타임즈

작성하기

안영명선수...

김민호
NO.257548
2018.01.30
조회2,504
이제 팀구성이 마무리 되었네요.

사실 저와 같은 생각(물론 아닌분들도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하시는

분들은 리빌딩 생각많이 하셨을줄로 압니다.

당장 성적은 물론 아쉽지만 김성근 감독을 요청했을때부터
리빌딩을 생각했을겁니다.

뭐 각설하고 올해를 봅시다.

박정진 선수
2년 총액 7억5000만원

빠르게 계약 완료했고 적당했던 금액으로 생각이 듭니다.
박정진 선수를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만 많은 나이는 역시나...
하지만 아직까지 꾸준한 몸관리와 현역생활의 경험치는 코치가 아닌
선수가 전달한다고 봤을때 박정진선수만큼 보여줄수 있는 사람이 없는거 같고
한화의 프렌차이즈로써 대우해줬다고 생각합니다.

정근우선수
2+1년 35억원
결과적으로 금액만 보았을때는 사실 적당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과연 2년계약만 고수했다고 했는데 2년 계약으로 얼만큼을 제시했을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결과적으로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드네요.

안영명선수
2년 12억원
저는 이 금액이 많다고 생각됩니다.
과연 안영명선수에게 어울리는 금액이라고 생각이 드나요?
물론 안영명선수가 한화에서 필요없다 그런건 아닙니다.
1984년 11월 19일생으로 나이도 적진 않습니다.
저는 성적으로 봤을때나 구단 기여도를 봣을때
과연 이 금액이 합당한가 입니다.
또한 처음부터 계약이 된거였다면 솔직히 구단을 욕했을텐데요.
마지막까지 지지부진하다가 계약을 맺은걸로 본다면
과연 얼마나 요구를 한건지..
그게 더 이해가 되질 않네요.
추천0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댓글

댓글작성
댓글1
0/300자
  • 복창수 프로필 사진
    복창수
    2018.01.31

    박정진, 안영명 둘다 많습니다. 그나마 박정진은 연봉이 아닌 그동안 한화에서 열심히 해준거에 대한 퇴직금 정도로 생각하면 이해할수 있지만 솔직히 안영명 선수는 계약금1억, 연봉2억 이면 많이 주는 편입니다. 부활에 대한 희망으로 더 준거 같은데 다시 10승대 투수로 살아날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맨처음 이전5개 1 다음5개 맨마지막
팬타임즈 목록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1485 new작년 120% 성적이, 그리 배 아프다면 .. 황윤선 2019.02.22 76
51484 서브 응원가로 괜찮은것 같음,,?? 이글스 간다^^ 이태복 2019.02.21 85
51483 서브 응원가로 괜찮은것 같음??조은새,,하트 하트^^... 이태복 2019.02.21 106
51482 서브 응원가로 괜찮을것 같은데,,??하트 하트 ,,버드리... 이태복 2019.02.21 23
51481 밑에 분에 입장권 가격 인상에 대해 저도 한마디 하자면... [1] 이태복 2019.02.20 181
51480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 이태복 2019.02.20 100
51479 자동차 드레그 레이스^^ 이태복 2019.02.20 48
51478 내 인생 최고의 실수 베스트..^^ㅋ 이태복 2019.02.20 72
51477 가 입 인 사 ^^ 댄 스 . 이태복 2019.02.20 46
51476 올해도 회원가입 안받네요? 정신 좀 차려요 김경수 2019.02.14 405
51475 키즈클럽 가입완료했습니다. 이상수 2019.02.13 315
51474 입장권 가격 인상 ...기사를 보며.... 서보연 2019.02.13 271
51473 지금 주니치와 연습 겜 중계 보는데 넘 [8] 임명희 2019.02.11 454
51472 얼리이글스 제도를 수정하거나 없애야 할거 같습니다. 김경민 2019.02.11 271
51471 진짜 뼈저리게 반성하세요 이글스 황현빈 2019.02.10 318
51470 2019 한화이글스 오키나와 스프링 캠프 명단 [1] 전종식 2019.02.07 625
51469 근데 궁금한게 임명희 2019.02.04 541
51468 나간선수가지고 더이상 입털지마시고 [1] 김호정 2019.02.04 374
51467 욕먹어도 싸다 [2] 송승호 2019.02.04 437
51466 박종훈이와 한용덕의 아집 [2] 임명희 2019.02.03 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