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FAN > 팬 타임즈

팬 타임즈

팬타임즈

작성하기

확바뀐 캠프, 위기의 경고.. .

황윤선
NO.257569
2018.02.08
조회1,322
감독바뀐 만큼, 너무나 다른 훈련 스타일... 40여일 훈련일정에 작년에 비해 5일 정도 휴일이 늘어났다...
전체 집단 훈련량은 절반 정도로 줄고,, 나머지는 자율.....
거기다 연습게임은 최다... 이거.. 슬슬 연습게임하다 시즌보자는 이야기 ?
휴식, 연습게임 빼면 며칠 훈련하나....그리 자신 있나.....

야구는 단체경기,, 손발 맞추어야할 것이 수없다... 오직 반복된 단체연습이 선수간의 리듬과 타이밍을 확실히 맞출수있다....
기억하는가,, 고질적 수없던 실책, 실책,,, 나아진 것이 즐기며 자율훈련해서 인가.. 무리한 훈련해서 문제였지 팩트는 정확하자.

원래 캠프 목적은 장기 시즌 대비 공통된 훈련... 최장기, 최고 이승엽선수가 가장 강조하던 것이 강한 연습...
3년 생고생한 고참이 줄줄이 늘어서 있는 이글스로서는 한편 즐길만도 하지만,,, 그 고참들 젊을때 지금처럼 자율야구해서 살아있나
한창 커가는 미래주전들은 어찌하나.. 알아서 훈련해라 ? 넘치는 힘을 주체못할 신참들은 빡세게 키워야 하지않나....

감독,,, 컨디션 중요한 후배생각하는 것은 좋은데,,, 10여년 하위권구단 처지에 너무 쉽게 먹으려하는 것 아닐까...

차라리 즐겨야하는 산전수전 고참들을 따로 모아 훈련하고,
미래 주전들은 강하게 키워야하지요.. 그들도 지금아니면 야구인생의 중요한 훈련 황금기를 놓치는데,,,
쫄망하기 직전 마지막 수단인 리빌링 주역들은 즐길 여유가 있나...타팀에 비교해 즐길만큼 월등한가... 2.3배해도 만만치 않을텐데..
대한민국 야구,, Wbc 예선도 못넘는수준,,,즐기며 훈련하는 전구단,, 결국은 우리만의 KBO 엔조이 리그되어가고 있지않는지?.

참,, 남과 같이 하면서 남을 넘겠다... 뭐 잠재된 천부적 스타가 널려있는가.... 대단한 역발상..,,


추천1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댓글

댓글작성
댓글3
0/300자
  • 황윤선
    2018.02.12

    참,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황윤선
    2018.02.12

    시간 경과하면 언제나 글을 삭제하는데 .. 마침 삭제하려보니 .. 가네,,, 한참 찿아보니 전 김감독부류인 것 같다는 의미같은데.... dont` let me be mis understand.. 글 전체를 잘해석하시고 마지막 글귀를 음미해보셔요...

  • 전상호
    2018.02.11

    좀 기다리세요...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왜 벌써 이러십니까? 최소한 시즌 중반 넘어가면 평가하셔더 늦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가네바야시 스타일에 세뇌되신것 같은데 다른팀들은 진작부터 이렇게 하고 있었어요

맨처음 이전5개 1 다음5개 맨마지막
팬타임즈 목록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1115 김태균은 과연 가을야구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 줄 것인가... 김태균 2018.10.15 230
51114 프로의 세계의 다시 한번 느꼈을 송광민 !! 김태균 2018.10.15 252
51113 포용력의 리더십을 보여준 한용덕 감독 허택 2018.10.15 243
51112 카더라 통신 임명희 2018.10.15 396
51111 늦었지만 잘했다 송승호 2018.10.15 221
51110 내일은 기아 응원합시다. [1] 박완식 2018.10.15 476
51109 11년만에 가을야구하는 한주의 시작입니다. [2] 박완식 2018.10.15 218
51108 준 플레이오프 진출 축하합니다. [1] 오태삼 2018.10.14 216
51107 호잉의 타격감 회복을 위한 원포인트 레슨. 강영식 2018.10.14 232
51106 구단은 자선사업가? 송승호 2018.10.14 288
51105 한용덕이 대인배라면 임명희 2018.10.14 322
51104 2007년 이후 11년만의 포스트 시즌 진출. 모두 축하드립... [1] 우석균 2018.10.14 135
51103 그동안 고생한 선수 및 코칭스탭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1] 이충희 2018.10.14 177
51102 이제 시즌초 구상대로 베스트 멤버로 가야함이 [3] 허택 2018.10.14 401
51101 한화의 꿈은 한국시리즈우승입니다 [1] 김미란 2018.10.13 252
51100 3위 축하글이 많이 없네요 [2] 박경태 2018.10.13 182
51099 이글스 3위 확정 축하합니다 [1] 송승호 2018.10.13 262
51098 김회성이 송광민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지우고 있다...!!... 신영근 2018.10.13 292
51097 비상 걸렸네... 넥센도 3점포 작렬..... 신영근 2018.10.13 148
51096 삼성이 한화 멱살 잡고 3위 시켜주네 이진욱 2018.10.13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