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home > FAN > 팬 타임즈

팬 타임즈

팬타임즈

작성하기

확바뀐 캠프, 위기의 경고.. .

황윤선
NO.257569
2018.02.08
조회1,318
감독바뀐 만큼, 너무나 다른 훈련 스타일... 40여일 훈련일정에 작년에 비해 5일 정도 휴일이 늘어났다...
전체 집단 훈련량은 절반 정도로 줄고,, 나머지는 자율.....
거기다 연습게임은 최다... 이거.. 슬슬 연습게임하다 시즌보자는 이야기 ?
휴식, 연습게임 빼면 며칠 훈련하나....그리 자신 있나.....

야구는 단체경기,, 손발 맞추어야할 것이 수없다... 오직 반복된 단체연습이 선수간의 리듬과 타이밍을 확실히 맞출수있다....
기억하는가,, 고질적 수없던 실책, 실책,,, 나아진 것이 즐기며 자율훈련해서 인가.. 무리한 훈련해서 문제였지 팩트는 정확하자.

원래 캠프 목적은 장기 시즌 대비 공통된 훈련... 최장기, 최고 이승엽선수가 가장 강조하던 것이 강한 연습...
3년 생고생한 고참이 줄줄이 늘어서 있는 이글스로서는 한편 즐길만도 하지만,,, 그 고참들 젊을때 지금처럼 자율야구해서 살아있나
한창 커가는 미래주전들은 어찌하나.. 알아서 훈련해라 ? 넘치는 힘을 주체못할 신참들은 빡세게 키워야 하지않나....

감독,,, 컨디션 중요한 후배생각하는 것은 좋은데,,, 10여년 하위권구단 처지에 너무 쉽게 먹으려하는 것 아닐까...

차라리 즐겨야하는 산전수전 고참들을 따로 모아 훈련하고,
미래 주전들은 강하게 키워야하지요.. 그들도 지금아니면 야구인생의 중요한 훈련 황금기를 놓치는데,,,
쫄망하기 직전 마지막 수단인 리빌링 주역들은 즐길 여유가 있나...타팀에 비교해 즐길만큼 월등한가... 2.3배해도 만만치 않을텐데..
대한민국 야구,, Wbc 예선도 못넘는수준,,,즐기며 훈련하는 전구단,, 결국은 우리만의 KBO 엔조이 리그되어가고 있지않는지?.

참,, 남과 같이 하면서 남을 넘겠다... 뭐 잠재된 천부적 스타가 널려있는가.... 대단한 역발상..,,


추천1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댓글

댓글작성
댓글3
0/300자
  • 황윤선
    2018.02.12

    참,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황윤선
    2018.02.12

    시간 경과하면 언제나 글을 삭제하는데 .. 마침 삭제하려보니 .. 가네,,, 한참 찿아보니 전 김감독부류인 것 같다는 의미같은데.... dont` let me be mis understand.. 글 전체를 잘해석하시고 마지막 글귀를 음미해보셔요...

  • 전상호
    2018.02.11

    좀 기다리세요...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왜 벌써 이러십니까? 최소한 시즌 중반 넘어가면 평가하셔더 늦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가네바야시 스타일에 세뇌되신것 같은데 다른팀들은 진작부터 이렇게 하고 있었어요

맨처음 이전5개 1 다음5개 맨마지막
팬타임즈 목록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1081 그냥 4위로 시즌 마감해라 이봉수 2018.10.10 208
51080 야!! 김태균 어디서 처 나오려 하는거냐 [1] 김태균 2018.10.10 293
51079 한용덕감독님, 장종훈타격코치 데이터좀 보세요.... 김원재 2018.10.10 166
51078 그동안 조용하던 주변 기아팬들 오태삼 2018.10.10 175
51077 엄밀히 따지면 기아한테 스쿼드나 모든면에서 우리가 밀... [1] 소선미 2018.10.10 209
51076 감독님, 야구는 선수만 하는 게 아니라 코치도 같이 하는... [1] 민태홍 2018.10.10 151
51075 명장 한용덕감독님 멋진경기 잘 봤어요~~~ [11] 김원재 2018.10.10 310
51074 오늘 기아전 5번타자 또 양성우 타율 0.254...ㅠㅠ [1] 김원재 2018.10.10 192
51073 13일 홈 피날레 경기에 불꽃쇼 없애주세요 [5] 박병수 2018.10.10 373
51072 이성열 기어코 33홈런-101타점을 기록하다. ^^ [2] 김태균 2018.10.09 440
51071 기아 임기준을 어떻게 공략할 것인가 !! [1] 김태균 2018.10.09 270
51070 김회성 등 선수들의 하나된 모습이 정말 좋았다. ^^; 김태균 2018.10.09 194
51069 다시 한번 2위 기적을 꿈꾼다. [1] 김태균 2018.10.09 244
51068 샘슨 버려라 [1] 양상모 2018.10.09 378
51067 마지막 3게임 !! 좋은 흐름으로 마무리 하길 김태균 2018.10.09 210
51066 올해 잘하면 3위 못하면 4위에서 광탈... 안덕용 2018.10.08 245
51065 지난주쯤...3위 확정짖고... 고재경 2018.10.08 219
51064 한화 가을야구 진출하니 너무 기분좋아! 강홍수 2018.10.08 311
51063 한용덕 리더십의 한계 [3] 허택 2018.10.07 489
51062 김태균이 송광민 사태를 더욱 더 키웠다고 본다. [2] 김태균 2018.10.07 631